'천사표'의 이미지를 가진 탤런트 김민선(24)이 악의 화신이 돼 안방극장을 찾는다. 지난달 24일 끝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처럼 살기 싫었어'에서 한 남자를 맹목적으로 사랑하는 여자로 출연했던 그녀가 SBS의 새 주말 드라마 '유리구두'(극본 강은경·연출 최윤석,토·일 오후 9시45)에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성공을 향해 돌진하는 '우승희'역을 맡은 것. "지금까지 주로 착한 역만 해온 제게는 '우승희'라는 인물은 큰 도전이에요. 신분상승에 대한 욕구가 무척 강한 우승희는 인간에게 숨겨진 욕망을 고스란히 드러내 보여주는 인물이에요. 이번엔 시청자들에게 미움받을 각오를 하고 있어요" 우승희는 기억상실증에 걸려 자신의 신분을 모르는 재벌가의 손녀인 김윤희(김현주)로 행세하는 인물이다. 하지만 사촌 오빠가 된 윤서준(김충렬)을 사랑하게 되면서 진실이 밝혀지고 결국 파멸에 이르게 된다. "시청자들이 이해할 수 있는 악역을 세련되게 그려보고 싶어요. 때로는 모질고 독하지만 가끔은 착하고 여린 면도 보여줘 시청자들이 '나라도 이럴 거야'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연기하겠습니다" 김민선이 세련된 연기를 강조하는 것은 아직까지 여성미가 물씬 풍기는 역할을 맡아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제가 예쁜 스타일은 아니잖아요. 그래서인지 여성적인 매력을 드러낼 수 있는 기회가 없었던 것 같아요. 우승희는 화려하고 머리가 좋으면서도 도덕적 관념이 없는 인물이라서 짙은 화장과 도발적인 헤어스타일로 여성미를 표현할 계획이에요" 김민선은 앞머리를 싹둑 잘라 마치 클레오파트라와 같은 헤어스타일로 이 드라마에 출연한다. 길 덕 기자 duk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