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조계종이 올해와 내년 종단 지도자를 뽑는 각종 '정치 일정'으로 빡빡하다. 무엇보다 작년말 혜암 종정의 입적으로 비어 있는 새 종정의 추대가 시급한 과제로 꼽힌다. 혜암 종정의 49재가 오는 17일로 얼마 남지 않음에 따라 조만간 종정추대를 위해 원로들의 물밑 조율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종정 추대가 원만히 진행될 것으로 보는 견해가 대체적이나 문중간 충돌을 우려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총무원장 선거는 내년으로 예정돼 있음에도 선거방식 개정을 둘러싼 여론 움직이기는 벌써 시작됐다. 중앙종회가 지난 1일 실시한 '총무원장 선거제도 공청회'에서는 선거인단이 뽑는 현행방식에 대한 문제 제기가 많았다. 현행 조계종 종헌은 선거인단이 투표로 신임 총무원장을 선출, 원로회의에서 인준받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선거인단은 중앙종회 의원 81명과 전국 24곳의 교구본사에서 10명씩 선출된 240명의 선거인을 합친 321명이다. 공청회에서 동국대 정병조 교수는 선거인단의 수를 축소, 본사 주지와 중앙종회의원 등이 총무원장을 선출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또 선거 방식을 버리고 승가의 전통에 따라 대표자를 추대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종단 일각에서는 "종도를 대표하는 선거인단이 투표하는 현행 방식이 매우 민주적"이라는 입장에서, 다소 '때이른' 총무원장 선거 관련 공청회의 개최 배경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종단은 이밖에 올해 10월 4년 임기의 중앙종회의원 총선거를 실시한다. 또 교구본사 8곳이 주지의 임기가 올해로 끝나 새 주지를 뽑기 위한 산중총회를 연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