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들은 은퇴설이 무성한 심은하의 뒤를 이어청춘스타 전지현이 차세대 '스크린 여왕'에 등극할 것으로 전망했다.


광고전문 인터넷방송국 NGTV(www.ngtv.net)가 9월 25일부터 10월 4일까지 이용자 4천245명에게 `제2의 심은하로 기대할 만한 여자 연예인'을 물어본 결과 35.4%에해당하는 1천504명이 영화 「엽기적인 그녀」를 빅히트시킨 전지현을 꼽았다.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선물」 「봄날은 간다」 등으로 절정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이영애는 16.0%의 지지를 얻어 2위에 올랐다.


드라마 「가을동화」와 「수호천사」로 스타덤에 오른 송혜교가 13.5%로 3위에랭크됐고 손예진(11.6%), 김희선(5.8%), 이나영(5.4%), 이요원(4.9%)이 뒤를 이었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