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천년을 1백일 앞두고 가는 천년의 아쉬움과 뉴밀레니엄의 희망을 담은
축제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새천년준비위원회는 전통과 첨단이 어우러진 다양한 밀레니엄행사를 잇따라
개최한다.

21일부터 시작되는 이번 행사는 금세기 마지막 한가위 국군의날 개천절
한글날 등과 연계, 전국민적 행사로 치뤄진다.

위원회는 밀레니엄 D-100일 행사를 통해 새천년을 맞는 국민의식 전환의
계기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 새천년의 숲 =21일부터 하남환경박람회에 이색전시관이 선보인다.

국내 최초로 실내 전시공간이 아닌 2백50만평 규모의 느티나무 숲에서
새천년 환경과 인간의 조화로운 상생체험을 한다.

TFT-LCD(초박막 액정화면) TV를 통해 평화 환경 새인간 지식창조 역사의
천년화 사업이 소개된다.

고감도 입체영상장치로 "천년의 문"을 전시한다.

디지털 초상화 석고조각도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숲속에서는 자연과 인공의 소리가 한데 어우러진 새천년의 소리를 감상할 수
있고 새천년의 표어가 최첨단 홀로그램 기술에 의해 숲속을 떠다닌다.


<> 한민족 희망과 평화나누기 =7m길이의 대형풍선에 새천년의 평화 메시지를
실어 날려 보내는 행사가 22일 올림픽 공원에서 펼쳐진다.

5천명이 한.영.일어로 서명한 풍선 5천개와 인터넷 풍선 띄우기도 행사도
함께 열린다.


<> 한가위 가는길, 새천년 오는 길 =천년의 마지막 한가위를 맞아 새천년
5대사업과 천년의 꿈과 희망을 담은 정보지 40만부를 발간한다.

김대중 대통령의 한가위 덕담과 해외의 새천년 맞이 행사내용도 담았다.

21~23일 서울, 안산 등 톨게이트와 역 주변에서 귀성객들에게 배포한다.


<> 새천년맞이 한가위 국민음악회 =23일 오후7시30분 경복궁 근정전에서
5천여명의 관객이 한데 어우러진 무대가 펼쳐진다.

21세게 환경선진국으로서 한국의 이미지를 높이고 새천년을 맞는 위원회의
5대사업과 행사를 음악과 영상을 통해 소개한다.

무용가 국수호, 가야금 연주자 황병기 등 유명 예술인들이 대거 출연하며
영상을 통해 송편 성묘 한복 민족대이동 등 한가위 변천모습을 비춘다.


<> 천년의 허수아비전 =추석연휴 나흘동안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 4개소
(경부.호남.중부.영동고속도로)에 자연 희망 향수 풍자.해학을 의미하는 2m
크기 허수아비 3백20개와 깃발 등이 설치된다.


<> 특집방송 "천년의 퀴즈" =지난 천년동안의 역사속의 사건, 인물, 문화를
소재로 한 퀴즈프로그램이 KBSTV를 통해 10월 1일 첫 방영된다.

남녀 5백쌍 중 지난 천년의 앙케트에 응답한 50쌍을 선발, 천년 여행버스에
승차시켜 천년의 역사문제를 풀어본다.

전화와 인터넷을 통해 시청자 참여도 가능하다.


<> 한글의 세계화, 다큐멘터리 제작방영 =무문자 민족에 대한 훈민정음
보급운동과 훈민정음이 국제한글발음기호(IPH)로 태어나는 과정을 다큐멘터리
로 제작, 10월9일 KBS1TV에서 방영한다.


<> 새즈믄해 거리 만들기 =월드컵예정지, 고도, 관광지 등지의 도시환경을
한국의 특성에 맞게 꾸미는 행사가 올 10월부터 2000년 12월까지 실시될
예정이다.

현재 경주를 포함 10개 시도 27거리가 신청을 마쳤다.

< 강동균 기자 kdg@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2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