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조각의 한 경향을 가리키는 양식적 개념으로 연성조각
(Soft Sculpture)라고도 한다.

조각이 영구내지는 반영구성을 확보하기위해 나무나 대리석 브론즈등
딱딱한 재료를 사용하던 종래의 고정개념에 반기를 들고 나타난 새로운 경향.

이 흐름의 출발은 지난 63년 클레스 올덴버스의 "부드러운 타자기"로 부터
연유된다.

그는 이후 비닐 캔버스 솜등을 소재로한 많은 소프트 아트를 선보였다.

당시 올덴버그의 개혁은 살바도르 달리의 초현실주의 회화에서 묘사된
연성오브제에 의해 이미 실험.예시된것이었다.

올덴버그의 동료였던 존 챔벌린은 친구의 뜻을 이어받아 폴리우레탄
스치로폴등으로 작업을 하기도했으다.

그뒤 비닐 고무 섬유유리 라텍스 깃털 펠트 플래스틱 머리카락 모래등
부드러운 재료의 가능성에 도전하는 작가들의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게
됐고 조각의 영역도 그만큼 크게 확대일로를 걸어오게 됐다.

일부 비평가들은 소프트 아트의 출현을 정통 조각에서 보여지는 영속성의
허식과 소비재로써의 내구성에대한 조롱적인 공격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