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3사는 3일 방송의 날을 맞아 다양한 특집을 마련한다.

이중에는 최근 심각한 사회이슈로 떠오른 청소년문제를 다룬 프로그램이
많아 눈길을 끈다.

MBCTV는 학교폭력의 원인을 분석하고 근절방안을 모색해보는 특별생방송
"학교폭력 이대로 안된다"를 낮 12시부터 4시간동안 내보낸다.

이 자리에는 김태정 검찰총장과 김종기 청소년폭력예방재단 이사장,
교사대표, 주부 등이 참석해 학교폭력의 현실을 다각도로 점검한다.

SBSTV는 청소년문화의 현주소를 조명해보는 "10대 그들의 자화상"을
오후 2시, KBS1TV는 "청소년을 위한 인기그룹 빅쇼-음악선생님과 함께"를
오후1시에 방송한다.

한편 KBS1TV는 청소년문제를 다룬 드라마를 시청한 뒤 내용에 대해
토론해보는 특별기획 "어른들의 청소년 읽기" (전 5회)를 기획, 1일부터
(오전 11시) 내보내고 있다.

"97 한국방송대상" 수상작 앙코르방송도 풍성하다.

KBS1TV는 "우체통속의 새"와 "여우야 여우야 뭐하니"를 낮 12시와 오후
2시, SBS는 다큐멘터리부문 우수작품상인 "왕도의 비밀"를 낮 12시에 각각
방송한다.

또 방송3사는 오후 6시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제34회 방송의날
기념식" 및 "제24회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을 생중계한다.

이 행사는 대상 수상작인 KBS 일요스페셜 "지금 북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를 비롯, TV 및 라디오부문 최우수작품상인 SBS 특별기획
"임꺽정"과 MBC "소리판의 멋과 맛, 그 창법의 신비" 등에 대한 시상과
축하무대로 꾸며진다.

KBS1TV는 이와 별도로 오전 10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되는 한국방송
70주년 기념식을 중계방송한다.

또 한국사회의 발전과정과 사회구성원들의 의식형성 및 행동양식 변화에
대한 TV와 라디오의 역할을 다룬 특집다큐멘터리 "겨레의 소리, 겨레의
빛"을 오후 10시에 내보낸다.

< 양준영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