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다르게 기온이 올라가는 여름.

시스루나 란제리룩 등 대담하고 멋진 여름 옷차림이 활개를 치지만 직장
여성은 마음대로 노출패션을 연출할 수 없는게 현실이다.

산뜻하고 깔끔하게 차리면서도 노출 수위는 적절히 조절하는게 직장여성
여름 멋내기의 포인트.

패션관계자들은 입는 품목을 최소화하고 각 품목은 단순한 디자인으로
고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심플한 원피스와 바지정장,그리고 블라우스와 바지 또는 스커트의 조합
등 직장에서 입기 좋은 여름철 차림을 알아본다.

<> 심플한 원피스 =라운드나 V네크라인의 디테일없는 단순한 원피스는
시원해 보이며 실제 통기성도 좋다.

사무실에서 입기에는 반팔 원피스가 무난하며 슬리브리스일 경우에는
반소매 카디건을 함께 입는다.

니트 원피스는 너무 타이트하지 않은 형태를 고르는 것이 요령.

색상은 검정이나 파랑의 단색이 적당하고 가는 금속체인이나 가죽벨트를
매면 정장 느낌을 더해준다.

<> 바지정장 =바지 위에 블라우스와 긴팔 재킷을 덧입는 일반 바지정장보다
반팔 또는 슬리브리스 블라우스를 곁들인 여름용 바지세트가 좋다.

상의는 몸에 꼭 맞고 바지는 허벅지 폭이 약간 여유있는 슬림라인을
고른다.

<> 블라우스와 스커트 =무릎아래 5~6cm 길이의 미니 스커트에 시원한
반팔이나 슬리브리스 블라우스를 입는다.

스커트는 15cm 미만의 트임이 있는 슬릿 스커트나 부드러운 소재의
플레어 스커트가 적합하다.

시원한 느낌을 내는 데는 색상도 큰 몫을 한다.

진도 기획실의 조수영씨는 "일반적인 정장은 검정과 회색등 차분한
무채색이 많지만 여름에는 흰색 파랑 옅은 베이지를 고르라"고 조언한다.

짙은 갈색이나 붉은 색은 더워 보이므로 피하며 윗옷은 바지나 스커트보다
밝은 색으로 고른다.

소재는 통기성이 좋고 구김도 덜 가는 면/스판덱스, 면/마, 폴리에스터/면,
폴리에스터/마등 혼방소재가 실용적이다.

광택있는 합성섬유는 바람이 거의 통하지 않으므로 피한다.

< 조정애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