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의 재방이 줄어든다.

가입자수가 늘면서 재방송에 대한 시청자의 항의가 잇따르자 일부 PP
(프로그램 공급사)는 봄철 개편부터 재방송을 줄이고 본방시간을 늘리고
있다.

음악채널 m.net (채널27)는 7일부터 본방 비율을 50%에서 57% (1일
13시간이상)로 늘렸다.

m.net는 이를 위해 "프라임콘서트" (매주 토 밤 12~1시)와 "행인 아웃"
(매주 월~금 밤 8~9시) 등 7개프로그램을 신설했다.

여성채널 동아TV (채널34)도 3월 개편때 본방비율을 35.4%에서 39.4%로
늘렸다.

이에 따라 주당 전체방송시간 8천4백분중 본방시간이 3천3백10분으로
많아졌다.

공공채널 국립영상 (채널14)도 3월 프로그램을 조정하면서 "인류문명의
신비" 등 7가지를 신설, 본방 비율을 높였다.

음악채널 KMTV (채널43), 문화예술채널 A&C코오롱 (채널37) 등도 봄철
개편을 통해 본방 비율을 높였다.

현재 20개 케이블채널의 본방비율은 50%가 안되며 20%에 못미치는
채널도 8개에 이르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