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퍼(CIC) =살인누명을 쓴 흑인소년의 무고함을 밝히는 한 신문기자의
활약상을 그린 영화.

"배트맨"의 마이클 키튼, "지옥의 묵시록"의 류버트 듀발, "나의 사촌
비니"의 마리사 토메이등 연기파배우들이 열연한다.

감독은 "코쿤" "분노의 역류" "파 앤드 어웨이"등을 연출한 론 하워드.

"뉴욕썬"이라는 작은 신문사의 사회부기자 헨리는 백인사업가 2명이 총에
맞아 피살체로 발견된 사건에 접한다.

경찰은 당시 그들 곁에 흑인소년들이 있었다는 목격자의 증언에 따라
흑인소년들을 용의자로 지목하지만 헨리는 다른 단서를 잡는다.


<> 아티카(영성) =94년 미에미상 감독상 수상작.

백인교도관들의 부당한 처사에 항거해 흑인과 히스패닉계 수용죄수들이
일으킨 "아티카 대폭동"사건을 영화화했다.

"냉정한 눈빛을 가진 영화계의 표범"으로 불리는 존 프랑켄 하이머가
메가폰을 잡았다.

"블루 벨벳" "트윈픽스"의 미남배우 카일 맥라클란이 교도관 마이클역을,
"정글 피버"의 샤무엘 잭슨이 인권운동가 자말역을 맡았다.

아버지의 뒤를 이어 아티카 교도소의 교도관이 된 마이클은 인간이하의
대접을 받으며 참혹한 생활을 하고 있는 죄수들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백방으로 호소하지만 번번이 좌절당한다.

불만이 극에 달한 죄수들은 회교도 인권운동가 자말의 선동으로 무장봉기를
일으킨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