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씨엔지니어링 자회사, LG화학과 '카티졸 엑스트라' 독점 공급계약
셀론텍이 의 국내 영업망을 기반으로 '카티졸 엑스트라'의 시장 확대를 가속화한다.

의 연결 자회사인 셀론텍은 국내 히알루론산(HA) 관절강내주사 시장 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카티졸 엑스트라에 대한 국내 독점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카티졸은 관절 연골조직 표면층(연골막)의 주성분인 콜라겐 주사제형 의료기기다. 관절연골 보호 및 강화를 통해 통증 완화, 운동 기능 개선 등의 효과를 낸다. 셀론텍이 개발 및 생산하는 바이오콜라겐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원료의약품집(DMF)에 등재돼 있다고 했다.

셀론텍 관계자는 "총 4가지 제품으로 개발된 카티졸 품목 중 LG화학이 독점 판매하게 될 카티졸 엑스트라는 6개월 내 최대 2회 투여할 수 있는 제형"이라며 "LG화학의 강력한 영업망을 발판으로 보다 빠르게 점유율을 높일 수 있도록 안정적인 공급량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LG화학은 관절강내 주사 시장 선두 기업으로 1997년 히루안주, 2005년 히루안플러스주, 2014년 시노비안주 등 골관절염 제품을 출시했다. 탄탄한 전국 유통망을 확보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내달부터 카티졸 엑스트라 판매를 본격화한다.

형진우 셀론텍 대표는 "양사의 핵심 역량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본 및 중국 진출과 아세안 지역 출시 준비 등 글로벌 성과 창출에도 더욱 속도를 내 카티졸의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관절강내 주사 시장은 2000억원 규모라고 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골관절염(퇴행성 관절병증) 환자는 2015년 353만명에서 2021년 399만명으로 13.2% 증가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