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심전도 데이터를 분석해 심부전을 탐지하는 인공지능(AI)에 대한 연구 결과가 '네이처'가 출간하는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국제학술지 '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심부전 환자들의 심전도 데이터를 활용해 딥러닝 알고리즘이 심부전의 유형 중 하나인 박출률 감소 심부전(HFrEF)을 탐지할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해영 서울대병원 교수팀과 함께한 공동 연구다. 서울대병원의 급성심부전 환자 레지스트리(KorAHF)에 등록된 유증상 심부전 환자들의 데이터를 활용했다. 급성심부전 환자 레지스트리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원을 받아 전국 10개 대학병원에서 심부전 환자를 등록해 추적 관찰하는 연구 사업이다.

심부전은 심장 기능이 떨어져 온 몸으로 충분히 혈액을 공급하지 못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노화뿐 아니라 심근경색 부정맥 고혈압 협심증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원인 파악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했다. 박출률 감소 심부전은 심장이 수축할 때마다 좌심실에서 배출되는 혈액의 비율을 뜻하는 심박출률이 40% 미만인 것이다. 이런 환자들의 경우 5년 이내 사망할 확률이 5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 결과, 뷰노의 인공지능은 심부전 환자들의 데이터 중 박출률 감소 심부전 환자를 유의미한 성능으로 탐지했다는 설명이다. 또 환자의 생존율에 대한 분석에서는 인공지능이 분류한 박출률 감소 심부전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환자들에 비해 5년 생존율이 유의미하게 낮았다. 이는 딥러닝 모델이 심전도 데이터에서 박출률 감소 심부전을 효과적으로 탐지할 수 있고, 나아가 심부전 환자의 생존과 관련된 예후 분석에도 활용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했다.

뷰노는 이번 연구 결과를 인공지능 기반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 '뷰노메드 딥ECG'에 적용할 계획이다. 뷰노메드 딥ECG는 심전도 데이터를 분석해 심부전증 심근경색증 부정맥을 검출하는 소프트웨어형 의료기기다.

이예하 뷰노 대표는 "향후 심부전뿐 아니라, 다양한 심장 질환을 탐지하는 가정용 AI 의료기기를 출시해 일상에서의 건강관리 및 만성질환 조기 진단에 기여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