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셀·제넥신·SK바이오팜, 2년 연속 수출 '순항'
올해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의 기술 수출액이 3조원을 돌파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가 해외로 기술을 수출한 건수는 9건이고 규모는 3조원을 넘어섰다.

지난해에는 상반기에만 14건을 기술 수출하고 액수는 약 6조원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아쉬운 실적이지만, 2년 연속 기술 수출에 성공한 기업이 나온 것은 고무적이라는 게 업계 반응이다.

기업별로 GC셀은 지난 1월 항암면역세포치료제 '이뮨셀엘씨'(Immuncell-LC)를 인도 리바라사에 기술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뮨셀엘씨가 기술을 수출한 첫 사례다.

GC셀은 앞서 미국 관계사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와 공동 개발한 고형암용 CAR-NK 세포치료제 3종을 지난해 미국 머크(MSD)사에 수출한 바 있다.

제넥신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제약사 KG바이오와 코로나19 치료제 및 면역항암제로 개발 중인 물질인 'GX-17'에 대해 1조2천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올해 3월에도 이 회사와 빈혈 치료제 'GX-E4'를 약 160억원에 기술 수출하는 계약을 했다.

제넥신 관계자는 "제넥신은 기술 이전을 임상 초기에 진행해서 파이프라인에 대한 공동 권리를 보유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에이비엘바이오와 SK바이오팜, 이수앱지스, 티움바이오, 종근당바이오 등이 올해 기술을 수출하는 데 성공했다.

SK바이오팜은 지난달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를 중남미 제약사 유로파마에 이전했고, 티움바이오는 지난 9일 중국 한소제약에 자궁내막증 치료제를 기술 이전했다.

SK바이오팜 관계자는 "작년까지 중국과 일본 등 주요 시장에 대한 진입을 마쳤고, 올해부터는 중남미와 호주, 중동, 아프리카 쪽에 기술 수출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