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LG유플러스 “디즈니+ 체험하면 대신 기부”

LG유플러스가 서울 역삼동 복합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 틈’에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의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체험 공간 이용객 1인당 1000원을 적립해 소아 난치병 환자를 위한 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 모델이 디즈니+ 체험 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