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국내 1호점 '헨나호텔 서울 명동'에 인공지능(AI) 호텔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일본 체인 헨나호텔은 로봇이 직원으로 일하는 세계 최초 호텔로 기네스북에 오른 바 있다.

KT는 헨나호텔 서울 명동 객실 내 기가지니 호텔 미니 단말을 비치해 언택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가지니 호텔 단말에 음성으로 말을 걸면 호텔 객실 내 조명이나 TV, 냉난방 등을 조절할 수 있다.

호텔 어메니티 물품과 컨시어지 서비스를 요청할 수 있고, 지니뮤직 콘텐츠도 즐길 수 있다.

헨나호텔 서울 명동에서는 기가지니 호텔 미니 단말로 별도 전화기 없이 프런트 데스크나 다른 객실과도 통화할 수 있다.

임채환 KT AI/DX플랫폼사업본부장 상무는 "앞으로도 KT AI호텔 서비스는 KT 플랫폼 기술과 호텔 업계 트렌드를 접목해 투숙객을 위한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