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과 한올바이오파마는 미국 신약 개발회사 뉴론(Nurron Pharmaceuticals)사의 시리즈A 투자에 참여하고 파킨슨병 신약을 개발하고자 협력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시리즈A 투자는 시제품 개발부터 본격적인 시장 공략 직전까지 받는 투자를 말한다.

양사는 100만달러 규모의 뉴론 지분을 인수하고 회사가 개발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해 먼저 협상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뉴론에서 개발 중인 신약후보물질은 핵 수용체 전사인자의 일종인 '널원'(Nurr1)을 표적으로 삼아 도파민 분비를 촉진한다.

파킨슨병은 중뇌의 흑색질이라 불리는 부위의 도파민 세포 사멸이 발병원인의 하나로 알려졌는데, 이 후보물질은 도파민 신경세포를 보호해 파킨슨병 증상을 완화하는 기전을 갖고 있다.

현재 전임상 단계에 있으며 2022년 상반기 중 임상시험계획을 제출하고 시험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뉴론은 파킨슨병 치료제를 포함해 다양한 중추신경계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미국 소재 바이오텍이다.

대웅제약-한올바이오, 美바이오텍 투자·파킨슨병약 개발 협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