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이 'Z세대'를 겨냥해 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Z세대의 체험형 금융 플랫폼 '아이부자 앱'을 29일 출시했다.

이 앱은 Z세대 자녀와 X세대 부모가 각자 휴대전화에 앱을 설치하고 모바일을 통해 주고받는 '용돈'을 기반으로 금융 활동을 체험하고 부자가 되는 경험을 X·Z세대가 같이 즐기는 '페어-앱(Pair-App)' 기반 플랫폼이다.

하나은행, Z세대 겨냥 '아이부자 앱' 출시…"용돈으로 금융교육"

기존에 하나은행과 거래가 없었더라도 본인 명의 휴대전화 인증이 가능하면 연령 제한 없이 가입이 가능하다.

만 14세 미만 어린이도 부모의 휴대전화 동의 절차를 통한 인증을 거쳐 가입할 수 있다.

자녀가 부모를, 부모가 자녀를 각각 초대해 '활동 가족'이 될 수 있으며, 자녀와의 매칭은 부모 외에 조부모, 이모, 삼촌 등 친척과 선생님 등도 가능하다.

'자녀 회원'은 이 앱을 통해 ▲ 모으기(용돈·알바·저축) ▲ 쓰기(결제·송금·ATM출금) ▲ 불리기(주식투자 체험) ▲ 나누기(기부) 등 금융 기능과 ▲ 부자 MBTI ▲ 투자 이상형 ▲ 경제상식퀴즈 등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부모 회원이 자녀 회원에게 모바일로 간편하게 용돈을 보내주고, 정기 용돈을 등록할 수 있다.

'같이 모으기' 기능을 통해 부모 1명과 자녀 1명이 매주 한번씩 4주간 정해진 요일에 같은 금액을 매칭해 돈을 모으며 저축 습관을 형성해줄 수 있다.

앱에서 돈을 쓰려면 모바일 제로페이로 편의점, 분식집, 문구점 등 제로페이 가맹점 어디서나 간편하게 쓸 수 있고, 하나은행 ATM 기기에서 수수료 없이 최대 30만원까지 만원 단위로 현금을 찾을 수도 있다.

앱에는 부모가 주식을 사고 아이는 부모 계좌를 같이 보며 주식을 경험하는 기능도 있다.

자녀 회원이 주식 매매 조르기 기능을 통해 부모 회원에게 주식 매입, 매도를 요청할 수 있다.

이 앱은 부모 회원에게 자녀 회원의 금융 습관을 분석한 '우리 아이 부자가능성지수(BQ) 리포트'를 제공한다.

이 앱은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직접 낸 아이디어를 토대로 개발됐다.

현재 비즈니스모델로 특허 출원도 진행 중이다.

하나은행은 "이 앱은 Z세대는 부자가 되고 X세대는 소통하고 은행은 사회에 기여하는 신개념 플랫폼"이라며 "Z세대가 스스로 용돈을 관리하는 법을 배우고 가족들과 소통하며 재미있게 부자의 꿈을 키워나가는 따뜻한 플랫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