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500여개 매장서 알뜰폰 고객 지원…"중소 알뜰폰과 상생 협력 확대"
"알뜰폰으로 반전 노린다"…LGU+, 데이터 150GB·제휴카드 혜택(종합)

LG유플러스가 알뜰폰 사업자 지원을 대폭 강화하면서 이동통신 시장 내 3위 사업자 구조에서 반전을 노린다.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U+알뜰폰 파트너스 2.0'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앞서 LG유플러스는 2019년 'U+알뜰폰 파트너스 1.0'을 선보이며, 중소 알뜰폰을 위한 지원을 시작했다.

프로그램 시행 1년여 만에 파트너스 참여사의 누적 가입자는 192%, 월 신규 실적은 200%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U+알뜰폰 파트너스 2.0 프로그램은 알뜰폰 사업자의 후불 가입자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고객 혜택을 늘리는 것이 골자다.

우선 LG유플러스 파트너스 참여 알뜰폰 사업자에게 무상 데이터를 증정한다.

참여사들은 4가지 요금제에 대해 기존 가입자 및 신규 가입자에게 최대 월 150GB 데이터를 24개월 동안 무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월 1만8천700원에 데이터11GB(매일 2GB 추가, 전화·문자 기본제공)를 이용하는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의 경우 매월 150GB를 추가로 받아 총 221GB의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알뜰폰으로 반전 노린다"…LGU+, 데이터 150GB·제휴카드 혜택(종합)

KB국민카드와 제휴해 알뜰폰 전용 할인카드도 선보인다.

고객이 'KB알뜰폰HUB2카드'를 발급받고, 파트너사가 판매하는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에 가입하면 24개월간 매월 최대 2만9천9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네이버페이·GS25·올리브영과 손잡고 2년간 총 12만원 상당의 할인을 받을 수 있는 '멤버십 상품'도 내놓는다.

알뜰폰 쿠폰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에게는 24개월 동안 매월 1회 제휴사에서 사용할 수 있는 5천원 할인 쿠폰이 증정된다.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고질적인 고민인 부족한 고객지원 채널 지원, 단말 수급도 돕는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고객의 요금납부나 이용 정지 등 고객지원 업무 처리 매장을 기존 190여개에서 500여개로 확대하고, 추후 전국 2천여개 매장으로 확대를 검토할 방침이다.

현재 파트너스 참여사 중 5곳이 지원하는 '셀프 개통'도 연내 12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셀프 개통은 고객이 온라인으로 개통을 신청한 뒤 편의점 등에서 유심을 구매해 당일 개통하는 서비스다.

LG유플러스는 장기 재고 단말기를 파트너스 사업자에게 중고가격으로 공급하고, U+파트너스 전용 자급제 몰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자급제 단말기도 판매한다.

기존 대비 3배가량 늘어난 월 1천대 수준의 단말기를 알뜰폰 사업자에게 제공한다는 목표다.

LG유플러스는 주기적으로 망 도매대가를 추가로 인하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일부 데이터 요금제의 도매 요율을 전년 대비 최대 8% 인하했다.

종량제로 제공하는 음성통화 도매대가 요율은 전년 대비 41% 낮췄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업체와의 상생을 통해 자사 매출을 늘리며 '윈윈'을 꾀한다는 전략이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사업담당은 이날 온라인 간담회에서 "통신 3사 중 가입자가 가장 적기 때문에 알뜰폰 사업에 가장 적극적일 수 있다"며 "3위 사업자 구조를 탈피하기 위한 고민이 큰데, 알뜰폰으로 망 도매대가 매출도 늘리고 네트워크 운영 비용도 나누면서 자사 약점(고객수)을 보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담당은 이어 "작년 대비 망 도매대가 올해 매출이 700억원 증가해 이통3사 중 증가율이 가장 클 것으로 본다"며 "상생프로그램을 통해 성장세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통신서비스 가입자 통계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알뜰폰 가입자는 KT 망 사용업체가 502만4천313명, LGU+ 망 사용업체가 223만2천2명, SKT 망 사용업체가 219만4천395명 순으로, LG유플러스가 처음으로 2위로 올라섰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말 대비 올해 1분기 알뜰폰 후불 누적 가입자 수는 중소사업자에서 80.6% 증가했고, 자회사에서 19.4% 증가했다고 밝혔다.

자회사가 전체적으로는 알뜰폰 성장을 견인하고 있지만, 중소 알뜰폰사를 중심으로 사업이 성장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