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가상자산 관리 운용 등 블록체인 협업 확대
사진=KODA

사진=KODA

가상자산(암호화폐) 전문 기업 한국디지털에셋(KODA)이 위메이드(58,200 -0.68%), 위메이드의 블록체인 자회사 위메이드트리와 비트코인 수탁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한국디지털에셋은 KB국민은행이 블록체인 기술기업 해치랩스, 블록체인 전문투자사 해시드와 '디지털 은행'을 목표로 설립한 가상자산 수탁 서비스 업체다. 비트코인(BTC)·이더리움(ETH)·클레이(KLAY) 수탁 서비스를 제공하며, 향후 부동산·금·미술품 등 실물 기반 디지털자산과 대체 불가능 토큰(NFT)까지 서비스 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위메이드는 현금성 자산 가치 확대와 미래 투자를 위해 비트코인을 포함한 가상자산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위메이드의 블록체인 자회사 위메이드트리는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WEMIX), 블록체인 지갑 및 탈중앙화 거래소, 블록체인 게임, NFT 마켓플레이스 등 다양한 가상자산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발표는 KODA가 공개한 첫 번째 고객 사례다. 이달 서비스를 공식 출시한 KODA는 국내 은행권에서 출자한 기업으로 시장의 관심을 모았다. 3사는 앞으로 비트코인 외에도 다양한 가상자산의 관리와 운용을 포함하여 블록체인 산업 전반에 걸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가상자산은 위메이드 사업의 중요한 한 축으로, 다양한 가상자산에 적극 투자하는 위메이드에게 신뢰할 수 있는 수탁 서비스는 필수적"이라며 "KODA의 수탁 서비스 출시 소식을 듣고 주저없이 첫 번째 고객사가 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도 KODA와 여러 분야에서 협업을 확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건기 KODA 대표도 "게임과 블록체인의 결합을 통해 NFT를 비롯한 가상자산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위메이드위메이드트리의 수탁 파트너가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국내 상장법인이 비트코인 수탁 파트너로 KODA를 선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했다.

이영민 한경닷컴 기자 20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