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XO연구소 분석 결과…"시총 1조원 이상 기업 231곳→242곳"

올해 들어 국내 주식시장에 상장한 기업들의 시가총액이 약 84조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주식시장에 상장한 전체 기업 2천385곳의 시가총액(우선주 제외)은 올해 초(1월4일) 2천327조원에서 3월 말(3월31일) 2천411조원으로 84조원(3.6%) 증가했다.

상장사 10곳 중 6곳(60%)이 올해 1분기 시가총액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국내 상장사 시가총액 84조원 늘어"

시가총액 1조원을 넘는 기업 수도 1월 초 231곳에서 3월 말 242곳으로 11곳 늘었다.

1분기 시가총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네이버로 조사됐다.

올해 초 48조1천억원에서 3월 말 61조9천억원으로 13조8천억원(28.7%) 증가했다.

이외에도 카카오(9조2천억원↑), 기아(7조7천억원↑), KB금융(5조7천억원↑) 등이 5조원 이상 늘어났다.

국내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는 연초 495조5천억원에서 3월 말 485조9천억원으로 9조6천억원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올 1분기 주식시장에서는 화학과 건설, 해운·항공 등 운송, 게임 관련 기업들이 약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올해 들어 국내 상장사 시가총액 84조원 늘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