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브라우저에 화상회의 솔루션 탑재한 것은 세계 최초"
네이버 '웨일' 화상회의 기능 출시…설치 없이 간편 무료 이용

네이버는 웹브라우저 '웨일'(Whale)을 기반으로 한 화상회의 솔루션 '웨일 온'(Whale ON)을 정식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웨일 온은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웨일 툴바에서 바로 켤 수 있는 화상회의 솔루션이다.

네이버는 웹브라우저에 화상회의 솔루션을 탑재한 것은 세계 최초라고 설명했다.

웨일 온을 쓰면 별도 유료 상품을 구매하지 않아도 회의 시간의 제한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회의에 최대 500명까지 동시에 참여할 수 있으며, 모바일·PC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다.

텍스트 채팅, 발표 화면 공유, 호스트가 참가자들 카메라·마이크를 켜거나 끌 수 있는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네이버는 회의 참가자들 프라이버시를 보호할 수 있는 가상 배경 기능, 아바타 회의 기능, 음성 기반 회의가 힘든 사용자를 위한 문자 변환 기능(TTS·Text To Speech)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효 책임리더는 "기존 화상회의 솔루션들이 갖고 있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사용자들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서비스"라며 "꾸준히 사용자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