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청, 코로나19 치료제 생산업체 경비 강화

인천경찰청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생산업체인 셀트리온의 경비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안전하게 생산·유통되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다.

인천경찰청은 이 업체에 폐쇄회로(CC)TV 등 장비를 확충하고 2시간마다 1차례씩 순찰하는 등 경비 수준을 강화했다.

비상시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업체에 112상황실과 연결된 직통전화도 설치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대테러 대책 등 비상 대응체계를 종합점검하고 시설 안전을 강화하는 대책을 추진 중"이라며 "치료제가 안전하게 생산·유통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의약품 업체인 셀트리온은 국산 1호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를 생산·유통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