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KAIST·서울아산병원 연구팀…"항암치료 효과 개선 기대"
암 환자 생존율 떨어뜨리는 섭식 장애 원인 단백질 찾았다

국내 연구진이 암 환자의 생존율을 떨어뜨리는 섭식 장애 원인 단백질을 찾아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유권·이규선 박사 연구팀이 암세포에서 분비되는 특정 단백질 'Dilp8/INSL3'이 식욕 조절 호르몬을 조절하는 원리를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대표적인 암 합병증인 '암 악액질 증후군'은 악성 종양에 수반되는 심각한 섭식 장애와 체중 감소 등 증상을 일컫는다.

항암치료 효과를 감소시키고 환자 생존율을 낮추는 요인으로 알려졌지만, 섭식 장애의 원인은 알려진 바 없다.

암 환자 생존율 떨어뜨리는 섭식 장애 원인 단백질 찾았다

연구팀은 초파리 암 모델과 리보핵산(RNA) 전사체 분석을 통해 암세포에서 유래된 특정 단백질 'Dilp8'의 발현과 분비가 현저하게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이 단백질은 뇌 신경세포 수용체를 통해 식욕 조절 호르몬의 발현을 변화시켜 초파리 암 모델에서 섭식 장애를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 유발 실험용 쥐 모델에서도 이 단백질과 상동 인자인 'INSL3'가 현저히 증가해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특히 INSL3를 쥐의 뇌에 직접 주입하자 먹이 섭취량과 체중이 줄어든 모습이 관찰됐다.

이어 악액질 발생빈도가 높은 췌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연구에서도 섭식 장애 증상이 있는 환자에게서 INSL3 단백질 농도가 높게 나타난 모습이 확인됐다.

유권 박사는 "새롭게 규명된 단백질의 진단과 조절을 통해 항암 치료 효과를 높이고 대사질환 치료제 개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서재명 교수팀, 서울아산병원 김송철 교수팀과 공동으로 수행한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셀 바이올로지'(Nature Cell Biology) 지난 9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