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건강 모니터링 앱 ‘삼성 헬스 모니터’를 다음달 31개국에 새로 출시한다. 기존에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 브라질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다.

삼성전자는 오는 2월 삼성 헬스 모니터를 프랑스 독일 영국 등 유럽 28개국과 칠레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UAE)에 선보인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지난달 ‘CE 마킹’을 획득했다. CE 마킹은 유럽으로 수입되는 상품의 소비자 건강·안전·위생·환경 등을 평가하는 인증 규격이다. 이들 국가에서는 앱 출시에 따라 삼성전자의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3’ ‘갤럭시 워치 액티브2’에서 앱을 가동해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 기록할 수 있게 된다. 팔을 감싸는 커프형 혈압계로 혈압을 측정한 뒤 결과값을 입력해주면 스마트워치가 자체 측정한 맥박 파형을 기준 혈압과 비교, 분석해준다. 심전도는 스마트워치 우측 상단의 버튼에 30초간 손가락 끝을 갖다 대면 측정할 수 있다.

양태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장(전무)은 “작년 6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출시된 뒤 약 100만 명이 사용 중”이라며 “이번에 31개국 서비스 출시는 더 많은 사람에게 혁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