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7천억원 투입…개발부터 완제 생산까지 '슈퍼플랜트' 설계
5조7천억원 생산유발·2만7천명 고용창출…핵심부품 국산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에서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4공장 착공식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 제4공장 착공…"연구개발 역량 강화할것"(종합)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제4공장에서 오는 2022년 부분생산, 2023년 전체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제4공장의 생산량은 25만6천ℓ로, 현재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시설인 제3공장(18만ℓ)을 넘어서게 된다.

연면적은 23만8천㎡(7.2만평)로 제1, 2, 3공장의 전체 연면적 24만㎡(7.3만)평에 육박한다.

완공까지 1조7천4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제4공장은 세포주 개발부터 완제 생산까지 한 공장 안에서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슈퍼 플랜트'로 설계됐다.

제4공장 건설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임직원 1천850여명이 신규 채용되며 별도 건설인력 6천400여명이 고용된다.

생산유발 효과는 약 5조7천000억원, 고용창출효과는 약 2만7천명에 이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제4공장에 들어가는 핵심 부품을 국산화해 정부가 추진 중인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정책에도 힘을 보탰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국내 배양기 제조 전문기업인 정현프랜트사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제4공장에 들어가는 다양한 종류의 배양기를 모두 정현프랜트사에서 공급받기로 했다.

국내 기술력의 한계로 수입에 의존하던 배양기 기술과 설비를 국산화해 원가를 절감하고 생산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앞서 2016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국내 업체 바이옥스사와 생산설비 내부 세척용 세정제와 소독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바탕으로 바이오 원부자재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바이옥스는 타 국내 업체로 제품 공급처를 확대했다.

이어 싱가포르 등지에 기술 수출을 하며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성과를 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이날 송도 연세대학교 인천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바이오산업 행사에 참석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바이오 의약품 개발과 수출 확대를 통해 경제를 활성화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의 동반자가 되겠다"며 "인류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제4공장 증설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제1바이오캠퍼스가 완성되면 제2캠퍼스 부지도 구입해 바이오 벤처를 육성하고 중소 바이오텍과 상생을 통해 글로벌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바이오헬스 사업 사업화 촉진 및 기술역량 강화를 위한 전략을 발표하고, '인천상륙작전, 인천의 꿈' 이라는 제목으로 바이오산업 현장방문 행사를 개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다음 달 '제4공장 온라인 홍보관'(www.samsungbiologics.com/plant4)을 열고 제4공장의 특징과 건설과정 등에 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