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입형 코로나19 치료제
환자수 변경
한국유나이티드제약(45,750 -0.11%)은 흡입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UI030’의 임상 2상, 3상 계획(프로토콜)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접수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기존 임상 2상 시험 프로토콜 환자수로 158명을 신청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환자 수 감소로 임상 피험자 모집이 어려워졌다. 이로 인해 국내에서 60명(3상은 국내 60명, 해외 312명으로 총 372명)으로 변경해 신청했다.

회사 측은 식약처가 제시한 보완 내용이었던 코로나19 동물모델 시험을 위해 고려대 및 충북대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음주 계약을 체결해 2개월 가량 진행하는 동물시험에서 성공적인 결과가 나온다면 임상 2상을 승인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관계자는 "다국적 임상시험수탁기관(CRO)과 협의해 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에서의 임상 3상 협의도 지속 중"이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