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Z플립 출고가 110만원대로 인하…폴더블폰 대세 굳힌다

삼성전자의 위아래로 접는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의 출고가가 110만원대로 낮아졌다.

16일 이동통신업계와 삼성전자에 따르면 2월 165만원에 출시된 삼성 갤럭시Z플립(LTE)의 출고가가 9월 초 134만2천원으로 낮아진 데 이어 이날 118만8천원으로 한 차례 더 인하됐다.

출고가 인하는 이달 말 출시되는 애플 아이폰 12에 대응하는 동시에 폴더블폰 대중화를 굳히기 위한 전략으로 파악된다.

기본 모델 기준 아이폰12 국내 가격은 109만원부터 시작해 갤럭시Z플립과의 가격 차가 10만원 내외로 좁혀진다.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갤럭시Z플립 구매 후 기존 핸드폰을 반납하면 각 통신사 중고매입가의 최대 2배까지 보상하는 중고폰 보상도 운영한다.

구형 갤럭시폰뿐만 아니라 아이폰도 보상 대상에 해당한다.

갤럭시Z플립뿐만 아니라 갤럭시Z폴드2 구매자 대상 '갤럭시 버즈 라이브' 혹은 정품 케이스·무선충전 트리오·차량용 거치대로 구성된 '스페셜 케이스 패키지' 사은품 증정 기간을 10월 말까지로 연장해 운영 중이다.

파손·분실 보상, 서비스 보증 기간 연장, 방문 수리까지 가능한 토탈 케어 서비스 '삼성 케어 플러스' 1년권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이날 정식 출시하는 갤럭시S20 FE, 갤럭시노트20 시리즈 등을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도 이달 말까지 중고 보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