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형주 고려대 교수팀과 공동 연구
변비 개선 및 염증반응 억제
네오크레마(8,500 -2.63%)는 회사가 제조하는 갈락토올리고당의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개선 효과에 관한 논문이 국제학술지(Journal of Personalized Medicine)에 게재됐다고 15일 밝혔다.

마이크로바이옴 공동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서형주 고려대 교수팀은 동물실험을 통해 갈락토올리고당의 변비 개선 및 염증반응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

논문에 따르면 갈락토올리고당을 섭취한 시험군은 대조군에 비해 변의 중량 증가, 변의 수분함량 및 대장통과시간의 유의적인 증가를 보였다. 시험군에서는 유익균인 락토바실러스와 락토바실리가 늘었다.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개선의 지표인 단쇄지방산 함량도 증가했다. 또 염증지표를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오크레마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GRAS, 할랄, 코셔 인증을 획득한 갈락토올리고당을 해외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