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연결된 IoT·CCTV 활용 물류 최적화
왼쪽부터 심상수 SK텔레콤 인프라비즈본부장, 김부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장, 김창균 해양수산부 장관 정책보좌관, 이준갑 부산항터미널 사장, 배혜림 IPTL사업추진단장.  /SK텔레콤 제공

왼쪽부터 심상수 SK텔레콤 인프라비즈본부장, 김부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장, 김창균 해양수산부 장관 정책보좌관, 이준갑 부산항터미널 사장, 배혜림 IPTL사업추진단장.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해양수산부 등과 함께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지능형 항만 구축에 나선다.

SK텔레콤은 해양수산부, 부산항터미널, 부산대 등과 ‘지능형 항만 5G 테스트베드 구축 활용 및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14일 체결했다.

5G 지능형 항만은 5G 네트워크에 연결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항만 물류의 흐름을 최적화하는 서비스다. 항만 내 화물·선박·작업자 등에서 전송하는 위치와 상태 정보 데이터를 5G 망으로 수집, 분석한다. 해수부 관계자는 “5G 지능형 항만이 성공적으로 조성되면 물류 작업 속도를 높이면서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과 각 기관은 부산항에 지능형 항만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운영 및 안전 확보 기술을 개발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과 연계해 항만 소프트웨어(SW)산업 생태계도 조성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시험용 5G 통신 모듈 등 네트워크 인프라 제작, 5G 기반 항만물류산업 생태계 지원 등을 담당한다.

부산항 북항 신선대 부두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서는 해수부와 SK텔레콤이 지능형 항만 5G 테스트베드 서비스를 시연했다. 5G를 기반으로 지능형 폐쇄회로TV(CCTV) 솔루션, 항만 IoT 위치 센싱 솔루션이 작동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 드론과 웨어러블 카메라, 영상무전 서비스가 서로 연결된 실시간 영상 보안 관제 솔루션 등도 공개했다. 심상수 SK텔레콤 인프라비즈 본부장은 “SK텔레콤이 보유한 5G, 인공지능(AI), IoT 등 기술을 활용해 항만 물류 서비스를 혁신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