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업비트

사진=업비트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출시 3주년을 기념해 그동안의 성과와 국가별 이용 통계, 서비스 개선 노력 등을 담아낸 인포그래픽을 14일 공개했다.

인포그래픽에 따르면 업비트는 2017년 10월 출범 후 국내를 비롯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등의 해외 시장에 진출했으며 최근 전체 이용자 수 300만명을 돌파했다.

각 국가별 업비트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가장자산은 한국의 경우 비트코인(BTC), 인도네시아는 엘비알와이크레딧(LBC), 싱가포르는 디카르고(DKA)로 나타났다.

또 업비트를 가장 많이 활용하는 연령대는 전체 사용자 중 39.78%의 비율을 차지한 30대로 확인됐으며, 이어 40대가 24.08%, 20대가 20.1%의 비중을 보이며 뒤를 이었다.

두나무 관계자는 “업비트는 출시와 동시에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투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시스템과 기능을 도입하며 업계를 선도해왔다”며 “향후에도 편리한 거래 기능과 확실한 보안 시스템으로 글로벌 표준 디지털 자산 거래소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