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 6만9천원에 110GB 상품도
가격하락 '신호탄' 될지 주목

SKT·LGU+도 내놓을 듯
KT가 월 4만원대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를 내놨다. ‘고가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5G 요금 인하의 신호탄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KT는 5G 신규 요금제인 ‘5G 세이브’ ‘5G 심플’ 2종을 출시한다고 5일 발표했다. 5G 세이브는 월정액 4만5000원으로, 청소년 노인 등 특정 연령층을 대상으로 한 상품을 제외하고는 5G 요금제 중 가장 저렴하다. 기존 최저 5G 요금제는 통신 3사 모두 월 5만5000원이었다.

5G 세이브 요금제는 기본 데이터 5기가바이트(GB)를 제공한다. 기본 제공량을 다 쓰면 최대 400Kbps(초당 킬로비트)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를 많이 쓰지 않는 가입자를 위한 5G 요금제라는 설명이다. 5G 심플 요금제는 월 6만9000원에 데이터 110GB를 기본 제공한다. 이를 다 사용하면 5Mbps(초당 메가비트)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태블릿, PC 등 다른 기기와 데이터를 10GB까지 공유할 수도 있다. 이 요금제는 KT의 5G 무제한 요금제 ‘슈퍼플랜 베이직’(월 8만원) 바로 아래 단계다. 월 4만~5만원대 저가 요금제와 월 8만원 이상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사이의 선택권을 제공한다.

KT는 신규 요금제 출시와 함께 5G 슬림 요금제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도 기존 8GB에서 10GB로 늘렸다. 늘어난 데이터는 이달 1일부터 적용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등 다른 통신사도 중저가 요금 상품을 검토하고 있어 5G 요금제의 선택폭이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중저가 요금 상품에 대해 ‘무늬만 5G 요금제’라는 비판도 나온다. 5G를 제대로 즐기기에는 데이터 양이 충분치 않아서다. KT의 5G 세이브 요금제는 기본 데이터 5GB를 소진하면 400Kbps 속도로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 속도로는 동영상 시청이 어렵고 이메일 확인이나 웹 서핑만 할 수 있다. 실질적인 5G 요금제라고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4만원대 5G 요금제 출시가 정부와 국회를 의식한 조치라는 분석도 나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이 저렴한 요금제 출시를 압박해온 데다 이번주 국정감사를 앞두고 있어서다. 이번 국감에서는 5G 품질 논란과 값비싼 5G 요금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