옴디아 "내년 글로벌 2배 성장" 예상
'게이밍 TV' 수요를 겨냥해 LG전자가 선보인 48형 올레드 TV. / 사진=한경 DB

'게이밍 TV' 수요를 겨냥해 LG전자가 선보인 48형 올레드 TV. / 사진=한경 DB

이른바 ‘거거익선(크면 클수록 좋다)’ 대형화가 트렌드로 자리잡은 TV 시장에서 중형에 속하는 48형(인치) TV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내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올레드) 48형 TV는 2배 이상 판매가 늘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3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내년 글로벌 시장의 48형 올레드 TV 예상 출하량은 총 34만3000대로 올해(15만7000대)의 2배를 넘길 것으로 예상됐다.

지역별로 올해 예상 판매량이 8만5800대 정도인 서유럽은 내년 출하량이 14만4200대로 68% 증가하고, 올레드 TV 선호도가 높은 일본에선 올해 2만9300대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난 5만8000대가 팔릴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아시아태평양 권역의 48형 OLED TV 출하량은 6만3500대로 올해(1만6600대)보다 3.8배 이상 뛸 것으로 전망된다.

48형 올레드 TV는 LG전자가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 TV뿐 아니라 ‘게이밍 TV’ 모니터 수요도 겨냥해 LG전자가 지난 6월 첫 선을 보인 후 일본 파나소닉·소니 등이 가세했다.

가전업계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집콕' 수요가 늘어난 데다 고화질 화면 게임 수요가 늘면서 이처럼 중형 TV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