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e8 DNA
앱 통해 검사부터 상담까지 진행
마크로젠·SKT, 유전자검사 기반 구독형 건강관리 서비스 출시

비대면으로 유전자 정보에 기반해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는 구독형 서비스가 출시됐다.

마크로젠(31,350 0.00%)SK텔레콤(333,000 -0.30%), 인바이츠헬스케어와 함께 국내 최초로 유전자검사 기반 구독형 건강관리 서비스 'care8 DNA'를 공동으로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만 19세 이상의 SK텔레콤 가입자는 자신의 유전자 정보를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콘텐츠를 매달 제공받을 수 있다. 서비스 이용 가격은 시중 유전자검사의 절반인 9만9000원으로 12개월간 납부하면 된다는 설명이다.

care8 DNA는 서비스의 전 과정을 앱(응용 프로그램)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SK텔레콤 티월드 홈페이지, 앱 또는 전국 매장을 통해 서비스에 가입한 후, care8 DNA 앱을 내려받아 정기 구독을 이용하면 된다. 마크로젠의 소비자직접의뢰(DTC) 유전자검사 서비스를 집으로 배송받아 이용할 수 있다. 이후 앱에서 영양소 운동 피부·모발 식습관 개인특성 건강관리 등 카테고리별 유전자검사 결과를 비교해 확인할 수 있다. 또 전문상담 서비스를 통해 마크로젠의 유전상담사는 물론 영양과 운동 등 분야별 전문가와의 일대일 상담도 가능하다.

이수강 마크로젠 대표는 "SK텔레콤, 인바이츠헬스케어와 협력해 국내 DTC 유전자검사 시장의 성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