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싱아이즈' 개발사 인피니티그루 협업
AI 활용 금융사기 사전 차단
사진=코빗

사진=코빗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이 인공지능(AI) 기반 금융사기 탐지시스템(FDS) 고도화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코빗은 금융사기 탐지 앱 ‘피싱아이즈’(Phishing Eyes) 개발사 인피니그루와 협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금융사기 탐지 솔루션 구축을 통해 사전에 보이스피싱을 완벽히 차단하는 데 집중한다.

인피니그루의 AI 기술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와 통화패턴, 설치된 앱 목록을 실시간으로 분석한다. 이를 통해 보이스피싱 의심 징후를 탐지할 수 있다. 코빗 FDS와 연동해 고객의 보이스피싱 인지 여부와 상관없이 사전에 차단하는 데 중점을 두고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AI 기반 금융사기 탐지 솔루션을 개발해 최근 급증한 보이스피싱 범죄를 차단해 나가겠다. 고객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금융사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코빗의 금융사기 탐지 솔루션 개발은 하반기 중에 완료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개발 진행과정은 추후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대영 한경닷컴 인턴기자 kimgiz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