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건설근로자가 건설현장을 출입할 때 이용할 수 있는 '우체국 하나로 전자카드'를 다음 달 3일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개정된 '건설근로자의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공공 100억원 이상, 민간 300억원 이상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건설근로자들은 오는 11월부터 체크카드나 신용카드 등 전자카드를 발급받아 현장에 설치된 단말기에 출퇴근을 기록한다.

우체국 하나로 전자카드는 출퇴근 기능 외에도 편의점, 병원, 음식점 등에서의 캐시백 혜택과 우편·택배·EMS·우체국쇼핑·인터넷 우체국 이용 시 이용금액의 10%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우체국 하나로 전자카드는 전국 우체국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우정본부, 건설근로자 출퇴근 기록용 전자카드 8월3일 출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