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벤처스, 양식산업 혁신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 투자

초기 기업 전문 투자사 '더벤처스'가 해양엔지니어링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했다고 3일 발표했다.

현재 국내에서 친환경 순환여과식 양식장 관련 설비는 북유럽 제품이 유일하다. 하지만 유지 보수 비용이 높고 한국 실정에 맞춰 설비 소형화가 어렵다. 이에 제이제이앤컴퍼니스는 국내 환경에 맞는 친환경 순환여과식 양식장 자동제어시스템 '트라이앵글'을 개발 중이다.

트라이앵글 시스템은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양식 설비다. 국내 시장 환경에 맞춘 소형 설계가 가능하다. 비용도 북유럽 경쟁사 대비 50% 이상 낮다. 향후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양식업의 모든 시스템을 무인화, 첨단화할 계획이다.

전정호 제이제이앤컴퍼니스 대표는 “육상, 해상 및 외해를 포함해 양식 가능한 어종을 확대하고, 실시간 원격 모니터링을 통해 미래 수산자원 관리의 효율성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대현 더벤처스 파트너는 “우리나라는 1인이 1년간 67㎏의 수산물을 소비하는 15조원 이상의 규모를 가진 시장”이라며 “양식업이 미래 수산업을 주도할 것이라는 비전에 공감해 금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