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스마트 시장’으로 탈바꿈한다. SK C&C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가락시장 스마트 마켓 구축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했다고 30일 발표했다. 배송·하역·거래·품질검사 등 유통 전 과정에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시장의 청사진을 수립하게 된다.

우선 빅데이터 기반의 농수산물 유통정보시스템을 마련한다. 도매 유통에서 물량이 일시에 집중되는 현상을 완화해 가격 안정화를 꾀할 방침이다. 운영 비용 절감을 위해 디지털 시설 관리 계획도 세운다. 쓰레기가 쌓이면 센서가 처리 시점을 인지해 수거를 요청하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사물인터넷(IoT)으로 시장 건물, 상하수도, 전기, 보안, 방범 등을 관리하는 방안도 연구한다. 비대면 거래를 위한 온라인 플랫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식품 기록 시스템, 온·습도 센서 조절 장치 등도 도입한다.

김성환 SK C&C 에너지디지털추진그룹장은 “시장 곳곳에서 AI와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국내 대표 스마트 시장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