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영국 등 유럽에서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해외 진출 교두보를 마련하려는 전략을 세우겠다고 2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이어진 교류를 바탕으로 영국 메드시티와 첨단바이오의약품 분야 온라인 콘퍼런스를 8월 열기로 했다.

영국은 첨단바이오의약품에 대한 민관투자와 산학네트워크가 활발한 국가다.

10월에는 온라인으로 열리는 유럽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기업 행사인 '바이오 유럽 2020'에 참가해 국내 기업들과 '코리아 세션'을 별도로 마련할 예정이다.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은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이 한정된 자원과 한계를 극복하고 성장하려면 글로벌 바이오 생태계에 직접 뛰어들어 글로벌제약사·연구소·대학·바이오벤처 등과 협업을 극대화해야 한다"며 "협회는 해외 현지 기관 및 단체 등과 협력해 국내 기업이 글로벌 진출 거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제약바이오업계, 유럽 진출 거점 마련 나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