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개발 및 커뮤니티 활동 지원 프로그램 'KIR'
직접 개발한 토큰 '클레이' 지급
카카오 클레이튼, 파트너 보상 시스템 도입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플랫폼 클레이튼의 기술 및 사업적 발전을 도모하는 파트너를 대상으로 보상하는 시스템인 KIR(Klaytn Improvement Reserve)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KIR에 선정된 파트너들은 클레이튼 플랫폼 개발과 커뮤니티 활동을 지원받는다. 클레이튼 플랫폼 토큰인 클레이(KLAY)와 함께 공동 마케팅을 제공한다.

1차 대상자로는 데브툴 파트너 오지스가 선정됐다. 데브툴 파트너 오지스는 클레이튼 생태계에 필요한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프로토콜과 모듈을 개발에 나선다. 블록 생성 및 거래 정보 등 클레이튼 플랫폼에서 일어나는 여러 활동의 모니터링을 제공하는 클레이튼스코프(Klaytnscope)’에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 오는 29일 선보일 계획이다.

업데이트된 클레이튼스코프에는 ▲컨트랙트 호출에 의한 클레이 전송을 확인할 수 있는 ‘인터널 트랜잭션(Internal Transactions)’ 분석 기능 ▲컨트랙트 호출로 발생한 이벤트 로그(logs) 확인 기능 ▲’토큰 정보 페이지(Token Information)’를 통한 계정 또는 토큰별 전송 내역 및 잔고 현황 확인 기능 ▲소스 코드 또는 컴파일러 버전 등 토큰에 대한 정보를 제출할 경우 이에 관한 확인을 거쳐 페이지에 추가하는 기능 등이 포함된다.

정식 KIR은 하반기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클레이튼 생태계 발전에 관심 있는 프로젝트들을 대상으로 클레이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받을 예정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KIR은 클레이튼 생태계에 이바지하고 또 재무적 혜택도 가져갈 수 있는 토큰 이코노미 보상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클레이튼의 기술적 및 사업적 발전에 이바지하는 다양한 분야의 개발과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kimgiz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