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앱에서 중고 카니발 100대 특별 판매

차량공유업체 쏘카가 회원들을 대상으로 중고 카니발 100대를 판매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번 특별 판매는 오는 9월 7일까지 3개월 동안 쏘카앱을 통해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렌터카 호출 서비스 ‘타다 베이직’에 사용되던 2019년식 더 뉴 카니발 11인승 22 디젤 프레스티지 모델을 판매한다. 차량의 운영 기간은 9개월부터 최대 22개월, 주행거리는 1만㎞대부터 최대 8만㎞대까지 다양하다. 쏘카는 "모든 차량에 성능 점검, 정비, 외부 스팀세차, 살균 소독, 광택 등 상품화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쏘카는 유통 과정을 최소화해 중고가를 낮췄다. 11인승 모델은 시장가 대비 약 10~15% 저렴하다는 설명이다. 11인승 모델을 9인승으로 개조하는 옵션을 추가하면 기존 9인승 럭셔리 트림보다 최대 17% 낮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판매 과정은 언택트(비대면) 방식으로 이뤄진다. 차량 조회부터 구매까지 쏘카앱을 통해 진행한다. 차량 가격, 주행거리, 연식, 사고 여부 등을 앱에서 검색할 수 있다. 차량별 특장점, 워런티, 편의사항, 보험 이력 등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다.

차를 미리 타보고 결정하는 '타보기'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일정 이용료만 결제하면 3일간(72시간) 차를 직접 타볼 수 있다. 쏘카앱을 이용해 일반 쏘카 서비스와 동일한 방식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다. 구매계약과 대출, 보험 신청, 차량 반납도 앱을 이용하면 된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