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K㈜C&C

사진=SK㈜C&C

SK㈜ C&C는 디지털 코인(가상자산·암호화폐) 형태로 지역화폐 발행을 지원하는 'SV(사회적 가치)-지역화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각 지자체가 운영하는 지역화폐를 디지털 코인의 일종인 SV-지역화폐로 전환시해준다. 이용자는 지자체별 SV-지역화폐 웹·애플리케이션(앱)에 접속해 회원가입 후 SV-지역화폐 지갑(월렛)을 만들 수 있다. 이후 QR코드 인식 형태로 SV-지역화폐를 활용해 물품을 구매하는 식이다.

지역화폐로 상품을 구매하면 잔금을 현금으로 돌려줬던 종전과 달리 SV-지역화폐는 남은 잔금을 디지털 코인 형태로 앱에 저장한다. 이를 통해 지역화폐가 발행된 관내에서 100% 사용되도록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쓰고 남은 '자투리 코인'을 쉽게 기부할 수 있도록 했다. 앱 내에서 지자체가 시행하는 여러 공익사업이나 기부 캠페인을 살펴본 뒤 원하는 기부처를 골라 금액을 입력하면 즉시 기부되는 형태다.

최철 SK㈜ C&C 플랫폼2그룹장은 "디지털 코인 발행부터 사용 추적, 기부, 배분 등 단계별 코인의 모든 이동을 블록체인에 실시간 기록·관리한다"면서 "클라우드 기반으로 사용 목적에 맞게 코인의 발행과 운영을 조절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