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금암동 1만7천712㎡ 부지에 지상 3층 규모로 건립 추진
전북도와 9개 유관기관 '국립과학관 군산 유치'에 발벗고 나선다

전북도와 유관기관들이 함께 정부에서 추진하는 국립과학관 유치에 나선다.

전북도는 22일 국립과학관 후보지인 군산시를 비롯한 9개 기관과 '국립과학관 유치·운영' 업무협약을 하고 협력을 다짐했다.

협약 기관은 군산시, 군산대, 한국식품연구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건설기계부품연구원,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전북연구개발특구본부, 자동차융합기술원 등이다.

전북도와 참여기관들은 국립과학관 유치를 위해 협력하고 국립전북과학관에 전시할 연구개발 성과물 등 콘텐츠를 제공하기로 했다.

정부는 2023년까지 5개 전문 과학관을 증설할 예정으로, 올해 후보지 1곳을 선정해 2023년까지 350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전북도는 용지 매입을 완료한 군산시 금암동 근대문화역사지구 인근 1만7천712㎡에 지상 3층(연면적 5천176㎡)의 국립과학관 건립 계획안을 마련했다.

이 곳은 전북의 강점인 농생명 및 바이오 과학기술을 활용한 체험형 전문 과학관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전북의 과학관 시설이 부족해 청소년과 도민의 과학문화 체험 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한다"며 "도민이 국립과학관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는 만큼 반드시 유치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