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운터포인트리서치 조사…"4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시장에선 1위"

삼성전자가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에 밀리며 1분기 시장점유율 3위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400달러 이상이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1위를 기록했다.

29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분기별 보고서인 '마켓 모니터'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인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동기 대비 4% 증가한 3천100만대를 기록했다.

1∼2월 판매량은 신제품 런칭과 공격적인 프로모션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성장세를 보였지만 3월 판매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19% 하락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국가 봉쇄령이 다음 달 3일까지 연장되면서 올해 인도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대비 10%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 인도 스마트폰 시장 1분기 점유율 16%…3위로 하락"

업체별로 보면 중국의 샤오미가 30%를 기록해 1위에 올랐고, 중국의 비보가 17%로 2위에, 삼성전자는 16%로 3위를 기록했다.

특히 샤오미는 전년동기 대비 판매량이 6% 확대되며 최근 9개 분기 점유율 가운데 최대치인 30%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반면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4%에서 16%로 8%P 하락하며 2위에서 3위로 떨어졌고, 비보는 12%에서 17%로 5%P 상승해 3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비보는 Y시리즈 제품의 선전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40% 판매 성장을 기록했다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설명했다.

그러나 삼성은 130달러 이하 초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샤오미와 비보 등에 점유율을 빼앗겼다.

다만 400달러 이상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A51, A20s, A30s, M30s 중심의 폭넓은 가격대 제품과 S10 라이트, 노트10 라이트 등 라이트 모델 출시 효과 등으로 34%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밝혔다.

애플은 아이폰11 효과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 이상 성장, 800달러 이상의 울트라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55%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