펨테크 스타트업 - 해피문데이

생리대 살돈 없어 운동화 깔창을
대신 쓴다는 얘기 듣고 창업 결심

저소득층 청소년에 생리대 기부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 되고 싶어
해피문데이 "유기농 생리대 집에서 받아 보세요"…앱으로 여성 건강관리도

여성에게 월경은 부정확하고 불편한 존재다. 매달 경험하지만 자신의 상태를 정확히 아는 사람이 의외로 많지 않다. 펨테크(여성+기술) 스타트업 해피문데이가 등장한 배경이다.

해피문데이는 유기농 생리대를 집에 정기적으로 보내주는 업체다. 현재 정기 구독자가 2만여 명에 달한다. 유기농 순면을 사용하면서도 일반 생리대와 가격이 비슷한 게 강점이다. 배송 주기는 월경 시점에 따라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다.

김도진 해피문데이 대표(사진)는 ‘가성비’가 높은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찾아 세계를 헤맸다. 지난해 10월 출시한 유기농 순면 탐폰은 이스라엘 공장에서 만들어진다. 해피문데이가 내건 조건에 맞는 유일한 공장이 이스라엘에 있었다는 설명이다.

정보기술(IT) 스타트업, 벤처캐피털(VC) 등을 거친 김 대표는 2016년 ‘깔창 생리대’ 사건을 계기로 창업 전선에 뛰어들었다. 여성 청소년이 생리대 살 돈이 없어 운동화 깔창을 대용품으로 쓴다는 얘기를 듣고 마음이 움직였다는 설명이다. 경쟁력이 있는 제품을 생산해 기업도 일구고, 사회에 기여하고 싶다는 게 김 대표의 속내였다.

그는 지금도 스스로와의 약속을 지키고 있다. 제품을 내놓은 이후 꾸준히 저소득층 청소년에게 생리대를 기부하고 있다. 임팩트 투자회사(사회 문제 해결에 힘쓰는 기업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털)인 옐로우독이 해피문데이에 투자한 것도 이 회사가 지향하는 가치에 공감해서다.

구독자들이 해피문데이를 사랑하는 또 다른 이유는 직접 제공하는 여성 헬스케어 콘텐츠다. 유튜브 채널 ‘월경언니’를 통해 월경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구독 박스에 동봉된 손바닥만 한 ‘팁 카드’에선 피임법과 같은 여성에게 필요한 의학 기본 정보를 볼 수 있다.

김 대표는 “의학 콘텐츠엔 우리 회사 간호학 전공자가 참여하고, 산부인과 전문의의 자문도 받아 생산하고 있다”며 “단순히 생리대만 팔기보다 월경이라는 일생의 경험을 함께하는 친구가 되고 싶다”고 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