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저지연 영상 전송 솔루션' 상용화 협력
LG유플러스는 쿠오핀과 5세대 이동통신(5G) 원격제어 핵심 기술인 '초저지연 영상 전송 솔루션' 상용화를 위한 지분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LG유플러스 이상엽 상무, LG유플러스 조원석 전무, 쿠오핀 이상훈 대표,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김재완 대표, 어니스트벤처스 오규희 이사

LG유플러스는 쿠오핀과 5세대 이동통신(5G) 원격제어 핵심 기술인 '초저지연 영상 전송 솔루션' 상용화를 위한 지분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LG유플러스 이상엽 상무, LG유플러스 조원석 전무, 쿠오핀 이상훈 대표,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김재완 대표, 어니스트벤처스 오규희 이사

LG유플러스는 쿠오핀과 5세대 이동통신(5G) 원격제어 핵심 기술인 '초저지연 영상 전송 솔루션' 상용화를 위한 지분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분 투자에는 LG유플러스를 비롯해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어니스트벤처스', '동유기술투자' 3개 투자사가 공동 참여했다. 이번 협약으로 투자사들이 확보한 쿠오핀의 지분율은 28%다.

쿠오핀이 보유한 초저지연 영상 전송 기술은 원격지에서 전송한 영상을 보면서 실시간으로 기기를 제어하는 5G 원격제어 서비스에 필수적인 솔루션이다. 현재 5G 기반 고압축 초저지연 영상 전송 분야에서는 쿠오핀의 기술력이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받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올해 5G 기업 간 거래(B2B) 시장이 본격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LG유플러스는 선제적 투자로 일정 기간 독점적으로 쿠오핀 기술을 활용, 5G 기반 원격제어가 필요한 분야에서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특히 중장비 무인 운전, 드론, 자동차, 로봇 제어 등 5G B2B 서비스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쿠오핀은 5G 초저지연 영상 전송 상용칩 개발과 양산을 통해 오는 2023년에는 3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투자사들 역시 쿠오핀이 LG유플러스와의 다양한 사업 실적을 쌓아 해외 진출을 통한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은 "양사가 확보한 차별화된 5G 초저지연 전송 기술은 국내외 5G 시장에서 수요가 상당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LG유플러스는 향후 굴착기, 크레인 원격제어 사업화 및 로봇 원격제어 분야에서 쿠오핀의 솔루션을 적극 활용해 5G B2B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쿠오핀 대표는 "쿠오핀의 독보적 기술력을 통해 LG유플러스가 5G 원격제어 서비스 분야 비즈니스 모델을 적기에 사업화하여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5G 기반의 초저지연 영상 전송 기술을 활용해 △부산항 크레인 원격제어 △두산인프라코어와윽 원격 굴착기 제어 △ LG전자 물류로봇 작업환경 감지 △한양대와의 5G 자율주행차 실시간 모니터링 및 관제 등 10여 건의 원격조종 실증을 진행한 바 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