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그라운드엑스

사진=그라운드엑스

두나무의 자회사인 가상화폐(암호화폐) 수탁업체 디엑스엠(DXM)이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DXM은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에서 암호화폐 수탁 서비스 '업비트 세이프'를 통해 안전한 보관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두나무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다.

DXM 관계자는 "클레이튼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국내외 다양한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며 "기업들이 클레이튼 생태계 내에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연구·운영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 안전한 자산 보관을 돕고 기업들 요구조건을 충족하는 서비스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라운드X도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쌓은 DXM과 암호화폐 수탁 부문에서 협력할 수 있어 기대가 크다. 협업을 통해 클레이튼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하겠다"고 화답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