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가 국내 소재·부품산업 및 바이오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중부권 차세대 방사광 가속기' 구축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방사광 가속기 유치하자'…충북도, 전국 9대 대학과 업무협약

충북도는 14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방사광 가속기를 활용하는 국내 9개 대학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행사에는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중앙대, 청주대, 충남대, 충북대, 한국과학기술원, 한양대의 총장·연구부총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충북도의 차세대 방사광 가속기 구축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이시종 지사는 "방사광 가속기는 1조원의 대규모 예산이 소요되는 만큼 대학, 연구기관, 기업 등 과학연구계의 폭넓은 지지가 필요하다"며 "오늘 체결한 업무협약을 마중물 삼아 충북에 반드시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방사광 가속기는 전자가 자기장을 지날 때 나오는 빛을 이용하는 장치로, 신소재는 물론 바이오·생명과학, 반도체, 디스플레이, 신약 등 소재부품 산업의 원천기술 개발에 필요한 대형 시설이다.

도는 방사광 가속기 구축을 목표로 경기 이천∼평택∼충남 천안∼충북 오창∼오송∼대전을 잇는 신산업 혁신 벨트를 구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