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2위 의약품 시장 공략 의미…2025년까지 6천억원 이상 투자계획

셀트리온그룹은 중국 중부 최대 도시인 우한(Wuhan)시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중국 내 최대 규모인 12만ℓ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 건설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 회사는 20일 우한시에서 후베이성 정부, 우한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번 설비 건설에 2025년까지 5년간 6천억원 이상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투자 재원은 그룹 자체 현금보유고 및 외부 투자유치 등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중국 공장에서는 바이오의약품의 개발·생산뿐만 아니라, 중국 내수 시장 공급을 위한 대규모 위탁생산(CMO)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중국 내 의약품 판매를 위한 직판망도 함께 구축해 현지 내수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그룹은 올 상반기 중에는 기공식을 개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우성 부회장은 "중국은 세계 2위 의약품 시장이면서 고품질 의약품 수요가 크다"면서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중국 환자들에게 빨리 공급하고 이를 통해 셀트리온그룹이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역량을 집중시키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 중국에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짓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