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조사업체 SA 분석…작년 애플 에어팟 매출 14조원 추정

작년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절대 강자' 애플이 제품을 6천만대 가까이 출하하며 전체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무선이어폰 시장 애플이 54%로 1위…매출 70% 이상 점유"

15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작년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애플은 5천870만대를 출하해 54.4%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작년 '에어팟2'에 더해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탑재한 '에어팟 프로'가 큰 인기를 끌면서 판매량이 전년(2천860만대)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전체 무선이어폰 시장 수익 중에서도 애플 비중은 71%에 다다랐다.

케빈 루크 IT 애널리스트는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서 "애플의 에어팟 1∼2, 에어팟 프로 판매 비중을 고려했을 때 작년 에어팟 매출은 120억달러(한화 약 13조9천억원)가 될 것"이라며 "이는 우버 전체 매출보다 약간 적고 어도비, 엔비디아 매출보다 더 많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애플을 제외하고는 작년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수량 기준 점유율 10%를 넘긴 곳이 전무했다.

샤오미가 8.5%(910만대)로 2위를, 삼성전자가 6.9%(740만대)로 3위를 기록했다.

"작년 무선이어폰 시장 애플이 54%로 1위…매출 70% 이상 점유"

무선이어폰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애플의 출하량은 계속 늘겠지만, 그만큼 경쟁이 치열해져 애플의 '독주'는 전과 같지 않을 전망이다.

애플이 에어팟을 처음 소개한 이후 2016년 100만대 규모에 그쳤던 무선이어폰 시장은 2017년 1천500만대, 2018년 3천500만대, 작년 1억700만대 수준으로 급성장했다.

이 시장은 내년에는 2억2천만대, 2021년 3억7천만대, 2022년 6억대, 2024년 12억대 규모로 폭발적인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의 경우 내년 9천만대, 2021년 1억2천만대, 2022년 1억6천만대로 성장을 계속하겠지만, 점유율은 내년 41.4%, 2021년 31.9%, 2022년 26.2%, 2024년 19.3% 등으로 점차 떨어질 것으로 SA는 예상했다.

기존 음향업체에다 삼성전자, 샤오미, LG전자, 화웨이 등 제조업체에 이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도 뛰어들면서 경쟁이 치열해지는 탓이다.

구글은 올해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픽셀 버즈2'를, 마이크로소프트는 '서피스 이어버즈'를 출시할 예정이다.

아마존은 작년 9월 알렉사를 내장한 '에코 버즈'를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2월 갤럭시 S20과 클램셸(조개껍질) 디자인 폴더블폰을 공개하면서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 신제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다만 이 제품은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탑재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해 애플 에어팟 프로에 비교했을 때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