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中시장 부진 탓 매출 급감…넷마블은 신작 효과에 부진 탈출
엔씨, 27일 출시 '리니지2M'에 기대…공격적 마케팅 예고
3N 3분기 3色…넥슨 '침체'·넷마블 '반전'·엔씨 '숨고르기'

게임업계의 빅3, 일명 '3N'으로 불리는 넥슨·엔씨소프트·넷마블이 올해 3분기에 제각각 엇갈린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가장 먼저 실적을 발표한 맏형 넥슨의 표정은 썩 좋지 않다.

일본 증시에 상장된 넥슨은 올해 3분기에 매출 5천817억원(524억 엔, 분기 기준환율 100엔당 1,111.1원), 영업이익 2천713억원(244억 엔)을 각각 올렸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6천961억원)보다 24% 줄어든 '어닝 쇼크'다.

주 수익원인 간판 게임 '던전앤파이터'가 중국 시장에서 부진한 것이 뼈아팠다.

넥슨은 9월 이후 5개 신규 개발 프로젝트를 취소하고 그동안 개근해왔던 지스타에도 불참하는 등 매각 불발 후 내부 수습에 주력하는 분위기다.

그러면서 이달 출시한 모바일 다중접속임무수행게임(MMORPG) 'V4'로 분위기 반전을 모색하고 있다.

3N 3분기 3色…넥슨 '침체'·넷마블 '반전'·엔씨 '숨고르기'

반면, 넷마블은 신작 게임의 선전에 힘입어 그간의 부진 탈출에 성공했다.

매출 6천199억원, 영업이익 844억원을 올리며 각각 작년보다 17.9%, 25.4% 늘었다.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리니지2 레볼루션', '일곱 개의 대죄' 등 기존작을 비롯해 2분기 출시한 'BTS월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등이 선전한 덕이었다.

권영식 대표는 "2분기 흥행 신작들의 국내외 실적이 온기로 반영돼 매출·영업이익이 모두 큰 폭으로 증가하는 등 실적 턴어라운드(반전)를 이뤘다"고 자평했다.

3N 3분기 3色…넥슨 '침체'·넷마블 '반전'·엔씨 '숨고르기'

엔씨소프트는 이번 3분기에 작년에 약간 못 미치는 실적을 올렸다.

14일 발표된 엔씨의 3분기 매출은 3천978억원, 영업이익은 1천2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 7% 감소했다.

다만, 이달 27일 모바일 MMORPG 기대작 '리니지2M' 출시를 앞두고 숨을 고르는 분위기다.

윤재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콜(회의통화)에서 리니지2M에 대해 "플랫폼의 제약을 뛰어 넘는 차별화된 MMORPG를 열망해온 시장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성공적인 게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AAA급' 게임이 출시되는 것이기 때문에 최대한 마케팅 효과를 살릴 수 있는 예산을 사용할 것"이라며 공격적 마케팅을 예고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