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케이 "5G 아이폰 3개 모델 출시 전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애플이 내년에 8000만대 이상의 신형 5G(5세대 이동통신) 아이폰을 출시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5G 아이폰 3

30일(현지시간) 경제매체 닛케이아시안리뷰는 애플이 5G 아이폰 생산을 위해 공급 업체들을 동원하고 있다며 내년에 최소한 8000만대의 5G 아이폰 3개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이다.

닛케이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애플이 통신칩 업체 퀄컴의 5G 모뎀칩을 탑재할 것"이라며 "공격적인 판매 목표를 잡았다"고 전했다.

5G 신형 아이폰이 출시되면 전 세계 이동통신사들도 5G 통신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속도를 낼 것으로 닛케이는 내다봤다. 이미 5G망 구축에 상당한 투자를 한 중국 이외 지역에서 투자가 활발해질 것이란 분석이다.

관계자는 "애플이 내년에 제품 라인업을 재정비해 반드시 사야 하는 스마트폰 제조사라는 과거의 영광을 되찾으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나 화웨이, 오포, 샤오미 등 애플의 경쟁사들은 이미 5G 제품을 내놨지만 애플은 5G 스마트폰을 아직 출시하지 않았다. 시장은 5G 아이폰이 출시되면 최근 몇 년간 정체를 겪어온 아이폰 판매가 크게 신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투자은행 파이퍼 재프리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아이폰 소비자 중 23%는 신형 아이폰 11 시리즈를 사는 대신 5G 아이폰으로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밝혔다.

또 미디어 업체 MIC는 내년에 전 세계적으로 2억600만대의 신형 5G 스마트폰이 출시될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전체 스마트폰의 약 18%에 해당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